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재명 “당심, 민심, 여(여의도)심 따로 있다...정치가 국민들에 희망주는 정치 해야”

기사승인 2022.08.04  15:34:38

공유
default_news_ad1

- 이재명 "모든 영역·방향서 최대치 공격 이뤄져...저도 인간이라 가끔 지치기도“
이재명 "국가폭력범죄 대해는 공소시효 영구히 배제·철저 규명 민·형사상 책임을 묻게 해야”
검찰 일부 4.3청구인 사상검증 시도에 이재명 ”정권이 바뀌고 나니까 검찰 태도도 바뀌는 것 같다...억울한 희생자들에 대해 사상 검증 시도 자체가 명백한 역사적 퇴행“

사진 좌측부터 최고위원에 도전하는 장경태 의원, 서영교 의원, 당대표에 출마한 이재명, 최고위원에 도전하는 박찬대 의원 그리고 송재호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위원장.(사진제공=고병수 기자)

‘어대명’(어짜피 당 대표는 이재명), ‘확대명’(확실히 당 대표는 이재명)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의원이 4일 오전 제주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주지역 당원 및 지지자와의 대화'에 참석해 당내 반대 여론에도 당 대표 선거에 출마이유를 밝혔다.

이재명 의원은 '이기는 민주당'을 만들 수 있는 적임자라는 생각에서 출발했고 "저한테 출마하지 말라고 한 분들의 근거는 '당은 이재명이 아니라 이재명 할아버지가 와도 바뀌지 않는다'는 것이었다"며 "'괜히 바꾸려다 더 시끄러워진다. 그리고 엄청난 갈등 때문에 당신(이재명)도 손상을 입는다. 그러니 가만히 있으라'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당심, 민심, 여심(여의도 정치권 마음)이 따로 있다“며 이번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에 나올 수밖에 없었던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국민들이 흔쾌히 선택할 수 있는 정당으로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해서 전당대회에 나왔다"며 "말도 탈도 많았지만, 그것은 여의도의 말과 탈이었지 국민과 지지자, 당원의 생각은 그것과 달랐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작심한듯 ”정치가 국민들에게 희망적이지 못했다. (국민과의)약속을 못지켜서 그렇다“며 ”정치가 불신을 주고 있다. 정치가 국민에게 길을 제시해야 한다“고 밝히며 민주당의 변화와 혁신으로 바꾸겠다는 의지도 내비쳤다.

이 의원은 ”정치가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는 정치를 해야 한다“며 ”더불어민주당이 차악이 아닌 대안세력, 수권정당으로의 정치집단을 만들고 싶다“고 당 대표 이후 달라질 민주당내 환경도 전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정치는 국민의 대리인, 더 낳은 공동체를 만드는 것“이라며 ”봉사하는게 아닌 책임을 수행하는 것이다. 권략은 잠시 맡은 것, 위임받는 것이다. 위임받은 대리인의 자세가 공적의 머슴역활“이라며 여의도 정치인들의 자세 변화도 간접적으로 변화해야 함을 내비쳤다.

이 의원은 또한 ”당원이 당의 주체“라며 ”국민과 당이 괴리되어 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그는 "모든 영역에서 모든 방향에서 (자신을 향한 윤석열 정부의)최대치 공격이 이뤄지고 있다"며 "저도 인간이라 가끔 지치기도 한다"고 전방위적 자신을 향한 집권세력의 집요한 공세에 대한 답을 했다.

그는 "전쟁터로 끌려 나온 가족을 생각하면 내가 왜 여기까지 왔을까 하는 생각을 할 때도 있다. 너무 빨리, 그리고 너무 멀리 왔다는 생각도 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이 의원은 이날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참배한 뒤 기자들에게 ”국가폭력 범죄에 대해서는 공소시효를 영구히 배제해서 언제든지 진상을 철저하게 규명하고 반드시 그에 상응하는 민사상 형사상 책임을 묻게 해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며 ”고문, 살인. 폭력 사건 조작 이와 같은 국가 폭력 범죄들은 결코 이 땅에서 다시는 벌어져서는 안 된다는 그런 생각을 가지게 된다“고 밝혔다.

최근 제주에서 4.3 수영인의 특별재심이 열리고 있는데 거기에서 검찰에서 일부 청구인들의 자격을 놓고 사상 검증을 시도한다 이런 논란에 대해 이 의원은 ”정권이 바뀌고 나니까 검찰의 태도도 바뀌는 것 같다“고 비난하며 ”억울한 희생자들에 대해서 이미 피해를 입은 지 수십 년이 지난 다음에 사상 검증을 시도한다는 것 자체가 명백한 역사적 퇴행이고 결코 있어서는 안 될 일이기 때문에 다시는 그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당에서 각별히 관심을 가지고 챙기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고병수 기자 bsko749@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