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코로나19로 '2020년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제주총회’ 내년 9월로 연기

기사승인 2020.07.02  17:21:30

공유
default_news_ad1

- 코로나19 세계적인 확산 등 국제적 상황 고려해 제주총회 연기 결정

제주특별자치도 세계유산본부(본부장 고순향)는 올해 9월에서 11월로 연기해 개최키로 했던 2020년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제주총회를 내년 9월로 연기했다고 2일 밝혔다.

개최시기의 연기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6월 30일에 열린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집행이사회(GGN ExB) 및 제주도가 참여한 영상회의를 통해 논의해 최종 결정됐다.

2021년 9월 9일부터 15일까지 개최되는 제9차 세계지질공원 제주 총회는 70여 개국 1천500여명이 참가하는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올해 11월 개최예정이었던 세계지질공원 제주총회는 코로나19의 국제적 상황을 고려해 연기하기로 협의됐다.

제주 총회는 올해 9월 개최에서 코로나19의 국제적 상황으로 11월 21일부터 27일로 연기하기로 지난 4월 24일 결정된 바 있다.

또한 올해 2월부터 운영 중인 세계지질공원 제주총회 조직위원회를 내년 9월말까지 유지할 방침이다.

고순향 세계유산본부장은 “코로나19로 총회 개최시기가 연기될 수밖에 없는 아쉬운 상황이지만 내년에 총회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철저한 준비를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고병수 기자 bsko749@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