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시, 상수도 도로 누수...최초 누수신고자 포상금 3만 지급

기사승인 2022.08.04  09:37:54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시는 상수도 도로 누수 발생 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조례에 따라 시민들의 자발적 도로 누수신고에 대한 최초 누수 신고자에게 포상금 3만 원을 제공한다.

폭염 등으로 인한 상수도 사용량이 지속 증가함에 따라 상수도의 안정적 공급을 위해 수자원공사와 협력해 상수도 관로에 누수탐사를 시행하고 노후 상수관로를 지속적으로 교체·보수하고 있다.

지난 2014년을부터 시행되고 있는 도로 누수 포상금 제도는 도로 누수를 신고한 민간인에게 3만 원의 “탐나는 전”을 지급하고 있다.

지급 대상은 도로 누수를 발견하여 그 사실을 최초로 신고한 민간인이다.

단 △국가·지방자치단체 및 공공기관·지방공기업이 발주한 공사 또는 용역 업무를 수행 중 발견한 누수를 신고한 자 △본인의 대지 내 급수관 누수를 신고한 수용가 △각종 건설 현장에서 발생한 누수를 신고한 현장 관계자는 제외한다.

제주시 관계자는 “시민들의 빠른 도로 누수 신고 시 신속한 관로 보수가 이뤄질 수 있어 상수도 절약과 유수율 향상에도 크게 도움이 되는 만큼 시민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시는 지난해 101건에 303만 원을 포상금을 지급했다.

편집팀 jejunews123@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