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오영훈 지사, 여당인 국민의힘 제주도당 첫 방문…與野협력·협치방안 논의

기사승인 2022.07.06  19:29:39

공유
default_news_ad1

- 오 지사 “도민 이익 극대화, 제주현안 해결위해 정파 떠나 함께 해야”
오 지사, 협력.협치에 국힘, 총론에는 ‘동의’ 각론에는 ‘견제’...김영진 위원장 “협조할 것은 적극적으로, 견제할 부분은 확실하게 견제”

6일 국민의힘 제주도당을 찾아 협력과 협치를 당부하는 오영훈 제주도지사.(사진제공=제주도)

제주도내 현재 고금리, 고물가, 고유가 등 3고의 위기이고 경제상황도 심각하다. 또한 원희룡 도정시 원 도정과 도의회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 도의원들과 팽팽한 긴장감속에 사안마다 갈등을 보여 도민을 불안하게 된 전례를 해결하기 위해 “도민통합의 시대를 열겠다”는 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지사의 각오에 따라 여야 협력과 협치가 강조되고 있다.

오영훈 지사는 6일 국민의힘 제주도당을 전격 방문해 도민 대통합과 현안 해결을 위한 여야 협력과 협치를 선 보였으나 국민의힘 제주도당은 총론에는 ‘동의’ 각론에는 ‘견제’의 화두로 답했다.

이날 오 지사는 국민의힘 제주도당 당사를 찾아 김영진 제주도당위원장을 비롯한 당직자들과 민선 8기 제주도정 협치 방안을 논의했다.

처음으로 여당 당사를 찾은 오영훈 도지사는 “선거과정에서는 정책과 공약을 두고 서로 입장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제주도민의 이익과 제주현안 해결을 위해서는 여야가 따로 없다”며  “정파적 이익을 떠나 오직 제주의 이익을 위해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국민의힘 지지와 성원 속에 도정을 성공적으로 이끌고 싶다”며 “향후 운영과정에서 국민의힘 제주도당과 도의회의 의견을 충분히 정책에 반영해 나가고 예산편성과 정책 결정에도 의견이 충분히 반영될 수 있는 구조를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수시로 머리를 맞대고 현안문제를 해결하고 도민의 이익을 지켜나가는 일에 함께 해 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김영진 국민의힘 제주도당위원장은 “제주도민 이익 극대화와 도민발전을 위해 여야가 따로 없다”고 동의했다.

그러면서 “지사님이 제주도의 구석구석을 잘 살펴봐 주시고 도민 이익 극대화와 행복, 제주 미래 설계에 국민의힘도 협조할 것은 적극적으로 하고 견제할 부분은 확실하게 견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허용진 서귀포시 당협위원장도 제2공항, 제주형 기초자치단체 도입 등 현안을 언급하며 “갈등 요인을 분석해 갈등이 최소화되고 도민의 뜻이 합리적으로 수렴되는 방향을 조속히 설정해 도민사회에 알려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이날 만남에서 △인재 육성 △추경 편성 △형평 인사 △청년 지원정책 등의 의견도 도출해 논의했다.

한편 이날 민선 8기 제주도정 협치 방안 논의의 장에 국민의힘 제주도당에서 허용진 서귀포시 당협위원장, 강충룡 제주도의회 원내대표, 이남근 제주도의회 원내부대표, 강하영 제주도의회 원내부대표, 하명종 청년위원장, 김주희 디지털정당위원장, 이명수 사무처장 등 10여 명의 당직자가 참석했다.

제주도에서는 하상우 정책기획관이 자리를 함께했다.

고병수 기자 bsko749@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