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道, 코로나19 확진자 ‘7일간 격리’ 의무 4주 연장

기사승인 2022.05.21  11:32:45

공유
default_news_ad1

- 정부 방침 따라 6월 20일까지 확진자 격리 유지

제주특별자치도는 정부의 포스트 오미크론 대응계획에 따라 코로나19 확진자의 ‘7일간’ 격리 의무를 4주간 지속하고, 이후 상황을 재평가해 전환 여부에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제주도에 따르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0일 국내 방역상황과 신규 변이 국내 유입·확산 가능성, 향후 유행 예측, 일반의료체계로의 전환 준비 상황, 전문가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결과 안착기 전환을 위해 격리 및 치료·지원 등 준비에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발표했다.

국내 방역상황은 일 평균 3만 명대 발생 지속 중이며, 최근 감소폭이 둔화, 인구 이동량 및 감염 재생산지수 상승하고 있다.

주간 사망자는 400명 내외로 현 추세 지속 시 연간 2만 명 이상 사망자 발생, 인플루엔자(연간 2,000명)의 10배 수준이다.

또한 BA.2.12.1, BA.4/BA.5, 재조합변이(XE, XM, XQ) 등 유행 재확산에 기여하는 신규변이 발생 및 국내 유입·확산 가능성 상존하고 있음에 따라 확진자 격리 의무가 연장됐다.

전문가들은 격리의무 해제 시 확진자 증가 가능성, 코로나19가 인플루엔자보다 많은 사망자 발생, 현재 신종변이의 높은 위험성 등 사유로 참석 전문가 대부분은 현 시점에서의 격리의무 해제에 반대했다.
 
또한 신규변이 발생 등 유행 상황에 대한 4주간의 추가 모니터링 후 상황을 재평가하고 전문가 의견 수렴 등을 거쳐 격리의무 전환 관련 평가 기준을 마련(유행 추계 시 안정화되는 시점 등)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오는 6월 20일까지 확진자 격리 의무를 유지하며 유행 상황을 지속 모니터링하고 일반의료체계 전환을 위한 준비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임태봉 제주코로나방역대응추진단장은 “일상회복 분위기가 조성됐지만 전염력이 높은 신규 변이가 도내에서도 발견된 만큼 접종 완료, 올바른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6대 방역 수칙을 지속적으로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편집팀 jejunews123@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