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오영훈 후보, 공식선거 첫날 출정식 “도민 대통합 시대 열겠다” 본격 세몰이

기사승인 2022.05.19  23:19:03

공유
default_news_ad1

- 19일 제주시 시민복지타운서 출정식 갖고 첫 유세…대규모 인파 몰려
이재명 위원장 지지호소…오 후보 “도민 주인되는 도민정부 시대 개막” 선언

19일 공식선거 첫날 시민타운에서 오영훈 제주도지사 출정식에서 송재호, 위성곤 국회의원과 김태석 전 의장,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이 함께한 모습.

오영훈 더불어민주당 제주특별자치도지사 후보가 공식선거전 첫날 19일 출정식을 갖고 민주당 압승을 위해 지지와 성원을 호소했다.

오영훈 후보 도민통합 선거대책위원회는 이날 오후 6시 30분 제주시 도남동 시민복지타운에서 도민과 지지자 등 수많은 인파가 몰린 가운데 ‘도민이 주인이다’ 출정식을 갖고 본격 세몰이에 나섰다.

오영훈 후보는 “제주인의 긍지와 불굴의 의지로 도민과 손잡고 대통합 시대를 함께 만들어가겠다”며 도민 통합의 새로운 출발을 선언했다.

이날 출정식에는 총괄 선대위원장인 송재호 제주도당 위원장과 위성곤 국회의원, 문대림 전 JDC 이사장을 비롯해 김한규 제주시을 국회의원 후보, 민주당 도의원 후보들과 청년·노인·장애인·다문화·주부 등 도민대표단, 민주당 관계자와 지지자 등이 한데 모였다.

특히 이재명 중앙당 총괄선대위원장은 영상축하 메시지를 통해 “제가 존경하는 오영훈 후보는 열정과 뚝심, 추진력을 갖춘 민주당의 유능한 일꾼”이라며 “대선 기간 제 비서실장으로 통합과 화합의 리더십을 보여주셨다”고 평가했다.

이 위원장은 이어 “민주당의 승리는 제주에서부터 시작된다”며 “제가 보증하는 일하는 도지사 오영훈 후보의 출발을 힘껏 응원하며, 많은 격려와 지지를 보내달라”고 호소했다.

환호성과 연호 속에 무대에 오른 오영훈 후보는 연설에서 “이번 선거는 우리의 삶을 풍요롭게 바꾸고, 제주의 역사를 새롭게 바꾸고, 제주의 미래를 환하게 바꾸는 선택의 시간”이라며 “도민이 주인 되는 위대한 도민정부 시대로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 후보는 이어 “더 이상 제주 공동체를 갈라놓았던 분열과 갈등의 시대는 이제 막을 내릴 것”이라며 “세대와 계층, 이념과 진영을 떠나 도민 모두가 승리하는 역사적인 전환점인 새로운 도민 대통합 시대의 장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오 후보는 코로나 등으로 인한 제주의 위기 진단과 함께 ▲민생경제 살리기를 위한 7000억원 추경 편성 ▲상장기업 20개 육성·유치 및 제주형 청년보장제 도입 ▲제주형 기초자치단체 도입 ▲생태계서비스지불제 전면 시행 ▲15분 제주 실현 ▲생애주기별 통합 돌봄 시스템 구축 등을 핵심 공약으로 제시했다.

오 후보는 “지도를 거꾸로 돌려 제주가 세계의 중심이 되는 담대한 제주시대를 만들겠다”며 “‘일하는 도지사’로서 ‘다함께 미래’로 가는 새로운 내일을 만들겠다”고 역설했다.

한편 오영훈 캠프는 이날 출정식과 관련해 자원봉사자를 투입해 차량 통행을 원활하게 하도록 교통 안내 등의 봉사활동을 벌였다.

 

고동휘 기자 mykdh712@daum.net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