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시, 한라대동측 도로확장사업 설계 착수

기사승인 2021.09.17  09:50:09

공유
default_news_ad1

- 등‧하교 시 보행자 안전 확보 및 인근 교통난 해소 기대

 

제주시는 한라대학교 등 도심지 내 교통량 분산을 통한 교통체증 해소를 위해 ‘한라대동측(중로2-1-24) 도로확장사업’ 실시설계 용역을 착수했다고 17일 밝혔다.

2014년 노형2지구 개발사업 시 설치된 한라대학교 앞 교통신호기의 정상 운영을 통한 통학생들의 진출입 안전을 위해 도로개설이 시급한 실정이다.

이에 제주시는 지난 2018년, 해당 사업을 우선사업대상으로 선정하고 현재까지 39억원을 투입해 88%의 토지 보상협의를 완료했으며, 오는 `22년 착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해당 노선은 지난 1986년 최초 도시계획시설(도로)로 결정되었으나, 장기간 도로가 개설되지 않아 지역주민 및 한라대학교와 금호유치원 통학생들이 통행에 불편을 겪어왔다.

이번 사업은 총사업비 82억(보상비 57억, 공사비 25억)을 투입해 연장 520m, 폭15m(왕복2차로) 도로개설을 추진한다.

제주시 관계자는 “본 사업이 완료되면 한라대 인근~노형2지구간 교통량 분산과 더불어 학교 인근 통학생 및 보행자의 안전 확보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교통혼잡 완화를 위한 장기미집행 도시계획도로 해소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편집팀 jejunews123@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