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중문농협 직원들, 보이스피싱 피해직전 기지발휘 피해막아

기사승인 2021.09.14  13:00:22

공유
default_news_ad1

국제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범으로부터 고객의 소중한 재산을 지켜낸 서귀포시 중문농협(조합장 김성범)의 직원이 화제다.

중문농협에 따르면 서귀포시 중문농협 정윤희 신용상무와 성민정 신용부 과장은 치매증세의 63세 남자가 국제전화로 개인신용정보 유출됐다며 현금 오천만 원을 인출 요청했다.

정윤희 상무와 성민정 과장은 고객에게 계좌이체 등을 안내하며 기지를 발휘해 보이스피싱 피해의심 사례로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접수한 중문파출소는 직원들이 신속하게 현장에 출동해 많은 돈을 인출하는 60대 남성에게 인출 경위 등을 확인한 후 보호자에게 연락해 피해를 막았다.

중문농협 정윤희 신용상무는 "평소 김성범 조합장이 제주지역 보이스피싱 피해사례가 많이 발생하고 있다“며 ”직원 회의때마다 선량한 시민들이 피해를 당하지 않도록 반복적으로 강조해 왔다. 이번에 그 교육효과로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편집팀 jejunews123@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