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道, 8~10일 ‘월드 스마트시티 엑스포’서 제주관 운영

기사승인 2021.09.08  10:34:57

공유
default_news_ad1

- 청정에너지 기반 스마트시티 제주, 전 세계 선보여...신재생에너지 생산·거래 등 에너지 프로슈머 모델 제시

제주특별자치도가 8일부터 10일까지 3일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월드 스마트시티 엑스포에서 ‘빛과 바람으로 Green, 스마트시티 제주’를 주제로 제주관을 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엑스포에서는 컨퍼런스, 비즈니스 상담, 전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올해로 5회째인 월드 스마트시티 엑스포는 국토교통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동 주최하며, 각국 도시와 기업 전문가들이 미래도시 비전을 공유하는 국제적 행사다.

제주도는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을 주 테마로 GS칼텍스와 스마트시티 플랫폼 전문기업 시티랩스를 비롯한 15개 컨소시엄 기업 등과 함께 스마트허브를 중심으로 한 퍼스널 모빌리티(PM) 운영 방안과 신재생에너지 공유·거래 모델을 제시한다.

한편 전시관에서는 스마트허브를 주요 콘셉트로 스마트시티의 기반이 되는 친환경 에너지와 공유 모빌리티를 소개한다.

미래형 주유소인 ‘에너지플러스 허브(energy plus hub)’, 모빌리티 공유를 위한 ‘GreeGo’, 친환경 기반 스마트 허브에서의 전기자동차 충전, 그린 모빌리티 서비스 등 ‘e-3DA플랫폼’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스마트시티 규제혁신 샌드박스로 지난 7월 최종 승인받은 스마트 커뮤니티 타운과 스마트허브 기반 에너지 공유·거래 서비스를 토대로 에너지 커뮤니티 타운형 스마트허브의 서비스 모델도 선보인다.

이와 함께 그린에너지를 사용한 전기차, 전기오토바이, 전기자전거, 퀵보드 등 공유 모빌리티를 충전하고 대여·반납 기능까지 갖춘 미래 주유소의 모습을 엿볼 수 있다.

윤형석 道 미래전략국장은 “친환경 에너지 생산부터 유통, 소비까지 모든 과정에서 스마트시티의 미래 지향적인 모델을 제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편집팀 jejunews123@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