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JDC면세점 직원 코로나19 확진 지속에, 휴점 3일 연장 결정

기사승인 2021.07.23  18:55:45

공유
default_news_ad1

- 판촉 직원 코로나19 백신 접종 진행, 업종별 브랜드 감축 판매방안까지 고려

JDC면세점 직원들의 지속해 코로나19 확진이 이어짐에 따라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이사장 문대림, 이하 ‘JDC’)는 고객과 직원의 안전을 위해 방역을 더욱 강화하고자 공항 및 항만 면세점, 온라인예약 면세점의 휴점을 26일까지 3일 더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이 같은 사유는 지난 18일 이후 연달아 공항 면세점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22일부터 23일까지 매장 휴점을 결정하고, 전 직원에 대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시행했고 이번 연장 결정으로 면세점은 총 5일간 휴점하게 된다.
 
JDC는 고객 접점 판촉직원에게 자가진단 키트를 주 2회 제공하면서, 고객과 직원의 안전을 위한 감염병 예방에 최선의 노력을 다해왔다.

또한 면세점 직원에 대해 제주도에서 실시하는 ‘코로나19 지자체 자율접종대상자’에 신청하고, 7월 말부터 시행하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특히 JDC 면세점은 영업 재개 후 코로나19 발생 방지를 위해 특단의 대책으로 임시매장의 밀접도를 현저히 낮추는 업종별 브랜드 감축 판매방안까지 고려하고 있다.

박근수 JDC 영업처장은 “고객과 직원의 안전을 위해 방역 조치에 만전을 기할 것이며, 항상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JDC 면세점이 되겠다”고 밝혔다.

편집팀 jejunews123@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