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道, 환경부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서 반려에 깊은 유감 표명

기사승인 2021.07.21  22:05:45

공유
default_news_ad1

- 정부와 제주 국회의원 맹비난...‘반려’ 결정 매우 정치적이고, 무책임한 정책 결정” 직격탄

제주특별자치도는 환경부의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에 따른 전략환경영향평가서’ 반려 결정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21일 제주도는 환경부의 반려 결정에 대한 입장문을 내고 “환경부의 ‘반려’ 결정은 곧 부동의 결정을 내릴 정도의 환경 훼손 사유가 발견되지 않았다는 의미이면서도 매우 정치적이고, 무책임한 정책 결정”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특히 “정부가 제주 제2공항에 대해 시간 끌기 하는 동안 제주도민 사회는 갈등의 골만 깊어지고 있다”고 비난하며 “‘반려’가 사업 무산을 의미하는 ‘부동의’가 아닌 만큼, 국토교통부는 조속히 보완 절차를 이행해 제주 제2공항 추진 협의에 적극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제주 제 2공항 반대 측의 사실상 부동의란 주장에 정면으로 반대 의견을 표출했다는 것.

 道는 이와 함께 “제주지역 국회의원들도 책임 있는 태도를 보여야 한다”며 “제주 제2공항 건설은 도민과 국민의 안전이 걸린 문제다. 정치적 이유로 흔들어서는 안 된다. 도민의 오랜 숙원인 제주 제2공항이 선거용 국책사업으로 전락한다면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서도 불행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道는 “예산까지 잡혀있는 제주 제2공항의 전략환경영향평가를 반려한 것은 제주 홀대를 넘어 정치적 이용이라는 의구심을 갖게 한다”며 “정부는 대통령께서 제주도민과 국민에게 약속한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을 조속히 추진해야 한다. 나아가 제주도민 간 갈등을 매듭짓고, 공동체 회복과 지속 가능한 제주를 위한 방안도 내놓아야 한다”고 정부의 처사를 비난했다.

마지막으로 “제주도는 국토부와 협력하면서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을 흔들림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편집팀 jejunews123@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