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 고사리채취 후 올해 첫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 발생

기사승인 2021.04.19  17:23:47

공유
default_news_ad1

- 야외활동 후 2주 내 고열·구토 등 발생 시 진료 받아야…예방수칙 준수 철저 당부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지역에 올해 첫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이하 SFTS) 환자가 발생했다고 19일 밝혔다.

이에 제주도는 야외활동 시 긴 옷 착용 및 외출 후에는 목욕 후 옷 갈아입기 등의 예방수칙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道에 따르면 제주시에 거주하는 A씨(53, 여)는 증상이 나타나기 2주 전 고사리 채취 작업 후 발목 부위에 진드기에 물린 교상을 발견하고 떼어냈다는 것.

이후 지난 14일부터 발열, 설사, 구토 증상으로 병원 응급실에 내원해 SFTS 검사를 실시한 결과 SFTS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한편 SFTS를 매개하는 참진드기는 주로 숲과 목장, 초원 등에 서식하며 전국적으로 분포하고 있는데 제주지역은 환경 특성상 봄철 고사리 채취와 오름 등 야외 활동 여건이 용이해 환자가 매년 지속 발생하고 있다.

이에 보건소를 통한 지역주민 대상 진드기 매개 감염병 예방 교육 및 홍보를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임태봉 道 보건복지여성국장은 “SFTS는 치료제와 예방 백신이 없으며 치사율이 높은 감염병”이라며 “농작업 및 야외활동 시에는 긴 소매, 긴 바지를 착용하는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근봉 기자 deoksan785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