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귀포 감귤박물관, 임금님께 진상했던 향토재래귤 역사와 삶의 이야기 수집

기사승인 2021.04.06  13:34:22

공유
default_news_ad1

- 서귀포시, 현재 수령 100여년 넘는 고목...가치 있는 감귤나무 7종 34본 보호수 지정 관리

서귀포시는 조선시대 임금님께 진상됐던 제주의 향토재래귤에 대한 역사와 삶의 이야기 수집을 위해 오는 4월 14일부터 제주의 향토재래귤 이야기 현지조사를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현지조사를 통해 현재 나무의 소유인을 만나 대를 이어 내려온 감귤나무의 내력과 감귤나무에 얽힌 소소한 일화를 종합적으로 채록하고 해당 나무와 관련된 자료를 함께 발굴하는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채록된 이야기는 정리작업을 거쳐 감귤박물관 전시를 통해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홈페이지를 통해 제주의 향토재래귤을 널리 알리는 데 활용할 계획이다.

한편 향토재래귤은 제주감귤 역사의 살아있는 증표로 알려졌다. 동정귤, 당유자, 진귤 등 전근대 시대에 주로 식재되었던 품종을 말하며 서귀포시는 현재 수령이 100여년 넘는 고목들 가운데 가치가 있는 감귤나무 7종 34본은 보호수로 지정되어 관리되고 있다.

이번에 처음 시도하는 향토재래귤에 대한 이야기 조사는 개발로 인해 사라져가는 제주의 옛 풍경과 기억을 기록으로 남기기 위한 시도로 서귀포시 영천동을 시작으로 남원, 송산, 중문, 안덕, 대정, 한림, 애월, 조천 지역 순으로 오는 4월 14일부터 8월 31일까지 5개월에 걸쳐 진행할 계획이다.

관계자는 “제주감귤의 살아있는 증표인 향토재래귤 이야기 현지조사를 내실있게 추진해 제주 재래귤의 역사를 알리고, 향토재래귤이 가지고 있는 문화적 가치를 널리 홍보하겠다”고 밝혔다.

고동휘 기자 mykdh712@daum.net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