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道, 제4차 교통안전 기본계획-제4차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계획 수립

기사승인 2021.04.04  01:15:40

공유
default_news_ad1

- 국가계획과 연계 교통분야 중장기 법정계획 수립
지역실정 맞는 교통안전 시책 수립·교통약자 이동권 확보 및 이동편의 증진 기대

제주특별자치도는 오는 10월까지 교통분야 법정계획인 ‘제4차 교통안전 기본계획’과 ‘제4차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계획’을 수립한다고 3일 밝혔다.

교통안전 기본계획은 최근 5년간 교통안전 정책의 추진성과 및 안전수준 분석, 교통사고 발생 추이 및 원인분석 등을 통해 △교통안전정책 목표 및 지표설정 △교통안전정책 목표 달성을 위한 부문별 계획 수립 △교통문화 선진화 계획 △연차별 투자계획 등을 포함하고 있다.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계획에는 교통약자 현황 및 이동실태 분석, 시설 이용현황 및 관리실태 조사ㆍ분석 등을 실시해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방안 △보행안전 및 편의증진방안 △효율적인 특별교통수단 및 이동지원센터 운영방안 마련 △연차별 추진계획 및 예산 투자계획 마련 등을 마련한다.

이번 계획은 지역설정에 맞는 교통안전 시책을 수립하고 교통약자의 이동권 확보 및 이동편의 증진을 위해 마련된 중장기 법정계획이다.

또한 ‘교통안전법’ 제17조 및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법’ 제7조에 따라 5년 단위로 수립하며, 사업비 1억8천800만 원이 투입된다.

계획기간은 2022년부터 2026년까지이다.

국토부의 국가교통안전기본계획,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계획, 대중교통 기본계획 등 국가계획과 연계해 기본계획을 수립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법정계획 수립은 국토교통부 ‘제4차 지역교통안전기본계획’ 지침에 따라 교통안전 기본계획과 교통약자이동편의 증진계획을 통합해 추진하고 있다.

이학승 道 교통항공국장은 “제4차 제주특별자치도 교통안전 및 교통약자 이동편의 기본계획 수립을 통해 장애인, 노약자, 도민 등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교통 환경을 조성하도록 지역주민 의견 수렴 및 전문가 자문 등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기본계획을 수립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고병수 기자 bsko749@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