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석문 교육감, 73주년 4‧3추념사…“전쟁 아픔 없는 미래 세대 실현 최선...평화로 연대해야”

기사승인 2021.04.03  02:38:39

공유
default_news_ad1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사진제공=제주뉴스DB)

제주도교육청에 따르면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은 2일 제 73주년 4‧3추념사를 내고 “올해는 21년 만에 ‘제주4‧3특별법 전부개정안’이 통과된 기념비적인 해”라며 “제주의 봄은 더욱 따스해졌고, 동백꽃은 더 큰 희망으로 피었다”고 밝혔다.

이석문 교육감은 “다시는 전쟁의 아픔이 없는 미래 세대를 실현하기 위해 ‘4‧3의 내면화, 4‧3의 전국화, 4‧3의 세계화’를 충실히 이루겠다”고 약속했다.

이 교육감은 “4‧3의 아픔은 ‘현재 진행형’이기 때문”이라며 “조작 간첩의 아픔에서 4.3의 아픔을 본다. 미얀마에서 73년 전 제주를 떠올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새봄의 희망을 안고, 평화로 연대해야 한다”며 “광주5‧18, 경남3‧15, 여순10‧19와 굳건히 연대하며, 평화인권교육을 전국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이 교육감은 “교직원을 하다 조작 간첩으로 몰려 억울하게 피해를 입은 분들과 유족들이 상처를 치유하고 명예를 회복하도록 교육계 차원의 협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전문] 이석문 교육감 제73주년 4‧3 추념사

제73주년 4‧3을 맞습니다.
4‧3영령들에게 깊은 추모를 드리며, 유가족들에게 위로를 전합니다.

올해는 21년 만에 ‘제주4‧3특별법 전부개정안’이 통과된 기념비적인 해입니다.
제주의 봄은 더욱 따스해졌고, 동백꽃은 더 큰 희망으로 피었습니다.

새봄은 제주만의 봄이 아닌, 모두의 봄이 되어야 합니다.동백꽃 물결은 제주를 넘어 한반도와 아시아에 넘실대야 합니다.

4‧3의 아픔은 ‘현재 진행형’이기 때문입니다. 조작 간첩의 아픔에서 4.3의 아픔을 봅니다.
미얀마에서 73년 전 제주를 떠올립니다.

새봄의 희망을 안고, 평화로 연대해야 합니다. 광주5‧18, 경남3‧15, 여순10‧19와 굳건히 연대하며, 평화인권교육을 전국화하겠습니다.

교직원을 하다 조작 간첩으로 몰려 억울하게 피해를 입은 분들과 유족들이 상처를 치유하고 명예를 회복할 수 있도록 교육계 차원의 협력을 다해 나가겠습니다.

다시는 전쟁의 아픔이 없는 미래 세대를 실현하기 위해 ‘4‧3의 내면화, 4‧3의 전국화, 4‧3의 세계화’를 충실히 이루어 나가겠습니다.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

고병수 기자 bsko749@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