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道, 기후변화 대처 새로운 아열대과수 도입 연구

기사승인 2020.07.03  14:35:09

공유
default_news_ad1

- 새로운 아열대과수 재배 가능성 검토.. 무가온 재배 아보카도 품종 선발

기후변화 대응을 통해 제주에 새로운 아열대과수 작목 발굴에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원장 정대천)이 온 힘을 쏟고 있어 주목되고 있다.

이는 道농기원이 기관 특성에 맞게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사례로 볼수있다. 이에 행정 각 단위부서가 자신의 부서에 맞는 기후온난화 등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체계마련이 필요하고 이를 하나로 관리하는 부서의 확대도 고민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道농기원은 2019년부터 2023년까지 5년간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새로운 아열대과수 작목을 발굴 도입하고 제주지역 재배가능성 연구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제주지역은 온난한 아열대성 기후로 이미 망고, 바나나 등 다양한 아열대과수 국내 주산지로서 농가 관심이 높아지면서 재배면적이 증가하고 있다는 것.

아열대과수인 망고, 용과, 구아바, 바나나, 패션프루트, 레드베이베리, 아떼모야 등 재배면적은 지난 2011년 89농가 36ha에서 2018년 113농가 56.6ha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아열대과수는 대부분 시설재배가 필요로 하여 농가 경영비 부담이 많기 때문에 무가온재배 등 저비용 생산이 가능한 작물 발굴이 필요했다.

지난 2015년 제주도는 고당계 리치와 무가온재배 레드베이베리에 대한 재배 가능성을 검토해 유망 과종으로 선발해 품질향상 기술 개발 등 재배법을 확립한 있다.

또한 제주도는 2018년부터 바바코, 용안, 스타애플, 황색용과, 저온성 아보카도 등 5종을 도입해 과종별 생육 및 과실 특성과 재배 가능성을 조사・검토해 제주지역에 맞는 유망 과종을 선발하고 있다.

올해 바바코, 용안, 스타애플, 황색용과 등 4작목에 대상으로 가온재배에 따른 과종별 생육 및 과실 특성을 조사하고 아보카도는 무가온재배에 따른 품종별 생육 및 과실특성을 조사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대과이면서 고당계인 용과(대홍), 신맛을 단맛으로 바꿔주는 신비과인 미라클프루르트, 신품종인 고당계 파인애플 묘종을 바이러스프리 플라스크묘로 대만에서 새롭게 도입해 제주지역 재배가능성도 검토할 예정이다.

양상호 농업연구사는 “기후변화에 대응해 제주지역에 적합한 아열대과수를 선발 보급하고 안정생산 재배기술 확립으로 새로운 소득작목으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고병수 기자 bsko749@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