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창열 미술관, ‘물방울, 고요한 울림展’ 운영

기사승인 2019.11.19  12:53:02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도립 김창열미술관은 19일 시작으로 오는 2020년 2월 23일까지 소장품 기획전 ‘물방울, 고요한 울림전’과 ‘치유의 물방울, 명상관’을 운영한다.

2전시실에서 개최되는 ‘물방울, 고요한 울림전’은 묵향 가득한 천자문 바탕 위에 생기 넘치는 물방울을 얹혀 작품의 변화가 시작된 김창열 화백의 ‘회귀(回歸)’ 시리즈 초기 작품에 주목한다.

캔버스 위에 닥종이를 풀에 개어 두텁게 덧바른 뒤 한자를 5~7번 겹쳐 쓴 화면 위에 물방울을 그린 작품들은 어린 시절 할아버지로부터 천자문을 배울 때 종이가 새까맣게 되도록 글씨를 연습했던 기억과 영특했던 손자 김창열에게 칭찬을 아끼지 않으시던 할아버지와의 추억을 회상하며 천자문과 물방울 작품이 탄생한 작품 14점을 선보인다.

천자문과 물방울, 회귀 시리즈는 조금씩 변화를 주면서 다양하게 표현됐으며 물방울 시리즈와 함께 김창열 화백의 작품세계의 큰 획으로 자리 잡았다.

또한 3전시실에서는 몸과 마음이 쉴 수 있는 고요한 휴식공간 ‘나를 찾아서, 치유의 물방울’ 명상관을 운영한다.

오는 22일과 23일 오후 2시 총 2회 운영하는 특별강좌는 명상강의와 함께 유니크 명상을 체험해 볼 수 있는 시간으로 구성되며, 한지훈 강사가 진행한다.

 

 

 

김근봉 기자 deoksan785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