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태풍 북상 제주도 상황판단회의...元, “태풍 대비 만전 기할 것” 당부

기사승인 2019.09.21  14:44:52

공유
default_news_ad1

- 원 지사, “태풍 ‘링링’ 피해 의한 농어민 불안 클 것…추가적 피해 최소화” 당부

제17호 태풍 타파(TAPAH) 북상에 따라 제주특별자치도는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에서 21일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했다. 이를 주재한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태풍 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을 각 실국에 당부했다.

원희룡 지사는 “태풍 ‘링링’으로 인한 농어민들의 상처가 아물기도 전에 제17호 태풍 타파가 북상중인만큼 항구적인 재해예방 대책을 재점검하며 원천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앞선 재해로 인해 마늘은 예년에 비해 파종이 늦어지고, 양배추와 브로콜리는 제때 정식을 못해 육묘가 노화되는 피해가 발생하고 감귤의 경우 계속된 비로 품질 하락 걱정이 큰 것으로 알고 있다”며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인한 긴급 방역작업이 한창인 가운데에서도 축산 농가와 양식어가의 불안감을 줄이고 추가적인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철저히 대비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지난 태풍 링링때 제주는 인명피해가 없었지만 예상치 못한 곳에서 인명피해가 발생한 사례가 있었던 만큼 태풍 내습 시 외부활동을 자제해 인명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행정지도를 강화해 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제주도는 태풍 내습에 따라 비상 Ⅰ단계 근무에 돌입해 ▲재난상황 안내·전파 ▲자원봉사 지원 ▲항공기 결항 체류객 관리 ▲재해 취약지 및 인명피해 우려지역 예찰 ▲저류지·상하수도시설 점검 ▲대중교통 운행상황 점검 및 교통흐름 관리 ▲현장 응급의료소·방역가동반 등을 운영하며 사전 예찰과 점검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태풍 타파는 21일 오후 3시 서귀포 동남동쪽 약 80㎞부근 해상에 들어서며 제주에 최 근접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내일까지 시간당 50㎜이상, 산지에는 600㎜이상 매우 많은 비를 동반할 것으로 예보되고 있다.

 

고병수 기자 bsko749@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