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원 지사, 아프리카 돼지열병사태에...제주공항 찾아 검역 현장 점검

기사승인 2019.09.20  17:39:39

공유
default_news_ad1

- 발판소독, 검역 전용 엑스레이, 탐지견 검사 통해 ‘제주공항 이중삼중 철통 보완’확인
道, 거점소독시설 8개소로 확충 및 현장 방역점검반 편성...추가 수매도태 나서

제주특별자치도는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도내 유입을 원천 봉쇄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원희룡 지사가 20일 직접 제주국제공항을 찾아 검역 현장을 점검했다.

원 지사는 이날 실제 여행객이 입국하는 동선으로 이동하며 축산물 사전 검역 조치를 확인하고 반입 금지 검역물에 대한 검사 사항들을 현장 점검했다.

道에 따르면 현재 공항에는 입국 시 소독제 도포 발판을 통해 아프리카돼지열병의 1차 살균작업이 이뤄지고 있고 검역 전용 엑스레이, 탐지견 등을 통해 휴대품과 위탁 수화물에 대한 검색이 진행되고 있다.

김도범 농림축산검역본부검역본부 제주지역본부장은 “엑스레이를 검사를 통해 형체와 색상으로 과일과 육가공품을 1차 확인하고 있으며 이상이 있을 경우 태그를 채워 검역 검사대에서 상세 물품을 재확인하고 있다”고 했다.

고길보 제주공항사무소장도 “휴대캐리어와 위탁수하물의 엑스레이 모니터를 통해 육가공품의 불법 휴대물 95% 이상 적발할 수 있으며, 추가로 탐지견 탐지를 통해 이중삼중으로 다시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이날 현장 방문에서도 기내가방 엑스레이 검사를 통해 중국인 여행객의 소시지 반입이 적발되기도 했다.

원 지사는 농림축산검역본부의 자진폐기함을 통해 축산물과 식물의 자발적 반입신고가 이뤄지는 사항을 확인하고 휴대품 반입금지 사항에 대한 여행객들의 안내와 홍보가 각 나라별로 차질 없이 진행되는지도 체크했다.

원희룡 지사는 “아프리카 돼지열병 방역에 대해 일부 사각지대가 있다는 보도를 확인하고 실제 현장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갑작스럽게 방문하게 됐다”며 “통역과 새벽시간 인력 보강 등 도정에서도 협조가 필요한 것에 대해 가능한 모든 것을 직접 지원하고 함께 대응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현재 제주국제공항에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53개국에 대해 해당 국가 언어로 홍보 리플렛을 제작해 비치하고 있으며, 홍보 배너와 전광판을 통해서도 휴대용 반입 금지에 대한 안내를 추진 중이다.

한편 제주도는 19일 유관기관 긴급 방역협의회에서 논의된 사항을 토대로 공항만 검색 강화, 외국인근로자 방역관리, 소규모 농가 추가 수매도태, 전 양돈농가 방역점검 등 촘촘한 방역 체계 구축에 더욱 힘을 쏟을 방침이다.


 

고병수 기자 bsko749@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