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국회의원 선거 뜨거워지는 전초전...김희현, 출정식 ‘방불’ 대규모 포럼 창립

기사승인 2019.09.07  16:51:38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미래 위한 ‘Jeju PLAN’ 대규모 창립식 가져
김희현, “사실상 제주특별자치도 헌법적 지위 확보 불가...특별법 분법 준비해야”

제주에서도 추석을 앞둬 내년 4월 15일 제 21대 국회의원 선거를 겨냥해 더불어민주당 당내 후보 결정 선거전이 뜨거워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제주시 을’ 선거구를 겨냥해 오영훈 현 국회의원에 맞서 열악한 당내 후보선거제도에도 불구하고 김희현(민주당, 제주시 일도 2동을) 제주도의회 부의장이 출사표를 던졌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김희현 제주도의회 부의장은 출정식을 방불케 하는 대규모 Jeju PLAN(peaceful land of advance network, 평화의 섬 제주의 미래를 향해 전진하는 사람들의 모임, 이하 ‘제주플랜’) 창립총회가 열렸다.

7일 가칭 '제주플랜'은 퍼시픽호텔에서 창립총회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 500명이 넘는 제주도민이 몰려 그야말로 입추에 여지가 없었다.

김태환 전 제주도지사,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 그리고 제주도의원, 사회 각계각층의 대표들 들이 대거 참석했다.

김 전 지사는 축사를 통해 “김희현 부의장과의 돈독한 인간관계로 인해 이번 창립총회에 나오게 됐다”고 밝혀 정치적 해석에는 선을 그었다.

‘제주플랜’은 창립을 통해 “글로벌시대 평화의 섬 제주의 지역.계층 간 균현발전을 위해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교육 등의 각분야와 관련해 실천 가능한 정책과 대안을 연구개발하고 이를 토대로 미래복지 제주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며 회원 상호간의 교류와 친목을 도모함을” 목적으로 했다.

정책발표에서 김 부의장은 “제주특별자치도는 11년간에 양적으로 큰 성장을 했다. 제주가 2016년을 정점으로 경제성장이 하향곡선을 긋고 있다”며 “지속가능한 공존, 스마트 제주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부의장은 “제주특별자치도의 미래는 ‘특별자치도’의 특례 희석과 함께 자치특례 ‘테스트 베드’로서 겪었던 시행 착오, 갈등 양산 등 사회적 비용만 도민에게 남은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부의장은 “환경친화적인 국제자유도시 조성을 위해 종합계획에 담아야 할 사항은 ‘제주플랜’에서 먼저 고민하고 제시되어야 한다”고 ‘제주플랜’의 역할을 주문했다.

김 부의장은 “사실상 제주특별자치도의 헌법적 지위 확보가 불가하다”며 “제주특별자치도 설치 및 국제자유도시 조성을 위한 특별법의 분법을 준비해야 한다”고 힘주어 말하며 제주미래 비전에 대한 자신의 주장을 밝혔다. 

한편 김 부의장의 ‘출정식 방불’과 관련해 ‘제미사’ 관계자는 “김희현 부의장의 사조직은 아니다. 오늘은 출정식도 아니다. 제대로 된 출정식은 따로 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정치적 의도로 보여질 것을 차단하며 “김희현 부의장의 옮은 정치적 결단이 있을 때에는 같이 갈수도 있다”고 말해 여운을 남겼다.

고병수 기자 bsko749@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